국회의원 유승희 공식 홈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국회

中企 부설연구소 영세화 심화..대기업 연구소는 커져

게시물 정보

작성자 유승희의원실 작성일16-10-13 16:19 조회714회 댓글0건

본문

12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유승희의원이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제공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대기업의 기업부설연구소는 규모가 커진 반면, 중소기업 부설연구소는 영세화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승희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대기업의 기업부설연구소의 소당 평균연구원 수는 2006년 85.4명에서 2015년 98.1명으로 2006년 대비 14.9%p(12.7명) 증가한 데에 비해, 중소기업의 경우 2006년 8.1명에서 2015년 5.5명으로 2006년 대비 32.1%p(2.6명) 감소하는 추세로 나타났다. 이처럼 중소기업부설연구소가 영세화 된 것은 2006년 1만2698개에 불과한 중소기업 부설연구소가 2015년 3만4022개로, 3배 수준으로 대폭 증가한데에 비해 실질적으로 R&D를 연구소당 연구원 수는 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소기업 부설연구소의 어려움은 중소기업 부설연구소의 취소 현황에서도 드러난다. 대기업 부설연구소는 10년간 취소건수가 연간 38건에서 연간 99건으로 1.6배(61건) 증가했는데, 중소기업 부설연구소는 10년간 취소건수가 연간 810건에서 연간 3011건으로 2.7배(2201건) 증가했다. 취소사유에 있어서도 대기업은 2015년 99건 중 대부분인 89건(89.9%)이 자진취소였으나, 중소기업은 3011건 중 1763건(58.6%)만 자진 취소이고, 927건(30.8%)은 요건미달, 연구수행내역 확인불가 등으로 인한 직권취소, 318건(10.6)이 휴폐업, 3건(0.1)이 허위신고로, 자발적으로 취소했다기보다는 운영부실 등의 요인으로 취소한 경우가 훨씬 많았다.

(중략)






http://www.fnnews.com/news/20161012095443522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